본문으로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

전체메뉴 닫기

홈으로 KR 홍보 보도ㆍ참고ㆍ해명자료(목록)

보도ㆍ참고ㆍ해명자료

빠르고 안전하고 쾌적한 철도로 국민과 함께 가겠습니다.

  • 작성자이원희
  • 조회수204

제목[보도] 호남권 3개 철도사업에 올해 4,625억원 투입

호남권 3개 철도사업에 올해 4,625억원 투입 - 호남고속철도(2단계) 등 지역 숙원사업 추진으로 호남권 성장 촉진 -   □ 국가철도공단(이사장 김한영)은 국민 교통편익 증진과 호남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올해 호남권 3개 철도사업을 차질없이 추진하겠다고 22일(수) 밝혔다. ○ 세부적으로 호남고속철도 2단계 건설사업(3,025억원), 보성∼임성리 철도건설사업(1,229억원), 진주∼광양 전철화 사업(371억원)에 올해 4,625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한다.   □ 가장 많은 사업비가 투입되는 호남고속철도 2단계 사업은 2025년 완공을 목표로 광주 송정에서 무안국제공항을 경유해  목포까지 연결한다. 총사업비는 2조 5,300억원이며 구간 운행 최고속도는 시속 300km/h이다. ○ 2단계 구간 중 광주 송정에서 고막원까지 26.4km는 기존 호남선을 고속화(최고속도 230km/h)하는 구간으로 지난 2019년 6월에 적기 개통하였고, 고속철도 전용선로를 신설하는 고막원에서 목포까지 44.6km 구간은 7개 공구로 나누어 노반 공사가 본격 시행 중에 있다. ○ 호남고속철도 2단계 구간이 개통되면 오송에서 목포까지 전 구간이 고속철도로 운행 가능하며, 특히 무안국제공항은 전국 지방 공항 중 유일하게 고속철도와 연결되어 수도권 이남 지역은 물론 영남과 전남 동부권까지 이용 범위가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.   □ 보성∼임성리 철도건설사업은 보성역에서 목포 임성리역까지 82.5km를 단선으로 건설(최고속도 시속 200km/h)하며 현재 공정률 82.5%로 순항 중에 있다. 총 사업비는 1조 6,162억원이며 2024년 개통 목표로 공사 추진 중이다. ○ 현재 노반공사는 마무리 단계에 있으며 지난 2019년 단선 비전철에서 전철화로 사업계획이 변경되어 전철화 개통을 위한 송변전 및 전차선 분야 공정이 본격 추진되고 있다. ○ 사업이 완료되면 목포에서 보성까지 이동시간이 현재 140분에서 67분으로 크게 단축되며, 경전선과 호남선을 잇는 동서축 간선철도망 연결로 영·호남 여객 및 물류 수송체계를 구축하고 남해안 관광벨트 기반 조성 등 지역개발을 촉진할 것으로 기대된다. □ 진주∼광양 전철화 사업은 광양항 개발에 따른 물동량 대처와 순천∼부전 구간 열차운행 효율화를 위해 진주에서 광양까지 51.5km 구간을 전철화하는 사업으로 내년 개통을 목표로 마지막 담금질에 들어간다. ○ 현재 공정률은 74.4%이며 상반기에 궤도와 건축, 전기 등 주요 공정을 마무리하고 하반기에 사전점검 등 종합시험운행에 착수할 예정이다.    ○ 사업이 완료되면 경전선 순천에서 부전까지 146.7km 구간의 전기철도 일괄 수송체계가 완성되어 열차고속 운행과 선로용량 증대 등 효율성이 크게 향상되며 남해안권 관광산업과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. □ 최원일 호남본부장은 “안전하고 빠른 철도인프라를 차질없이  구축하여 국민 교통편의를 개선하고, 거점 생활권 확대를 통한 호남권 발전을 견인하겠다.”고 말했다. □ 김한영 이사장은 “호남권 철도망 확충과 전철화를 통해 거점간 이동속도를 단축하고 노선 활용성을 제고해 나가겠다.”며, “나아가, 편리하고 안전한 철도 서비스 수혜지역 확대를 통해 지역 간 교통수요를 해소하고 보편적 운송 수단으로서 철도의 역할을 제고하겠다.”고 말했다. 담당부서 호남본부 호남권사업단 / 단장 김겸연, 사업총괄부장 안종탁 (062-602-5271)

열람하신 정보에 대해 만족하십니까?

현재 페이지의 만족도를 평가해 주세요. 의견을 수렴하여 빠른 시일 내에 반영하겠습니다.

· 평가
평가하기
등록하기

담당자 · 담당자 : 이원희 · 담당부서 : 미디어소통 · 문의전화 : 042-607-3084

담당자 · 담당자 : 김서현 · 담당부서 : 미디어소통 · 문의전화 : 042-607-3086