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으로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

전체메뉴 닫기

홈으로 KR 홍보 보도ㆍ참고ㆍ해명자료(목록)

보도ㆍ참고ㆍ해명자료

빠르고 안전하고 쾌적한 철도로 국민과 함께 가겠습니다.

  • 작성자이원희
  • 조회수530

제목[보도] 철도 중심의 새로운 강원도를 만듭니다

철도 중심의 새로운 강원도를 만듭니다 - 강원권 4개 철도건설 사업에 올해 5,534억원 투입 - □ 국가철도공단(이사장 김한영)은 국민 교통편익 증진과 지역 균형발전 기여 등 새로운 교통문화를 열어가기 위해 강원권 4개 철도사업을 차질없이 추진하겠다고 9일(월) 밝혔다. ㅇ 세부적으로 원주~제천 복선전철(2003~2023), 중앙선 도담∼영천 복선전철(2010~2025), 춘천~속초 단선전철(2016~2027), 동해북부선 강릉~제진 단선전철(2021~2027) 사업을 위해 올해 사업비 5,534억 원을 투입한다. 【중앙선 원주~제천 복선전철 2023년 12월 최종 준공】 □ 중앙선 원주∼제천 복선전철 사업은 총사업비 1조 2,125억원을 투입해 원주역에서 제천역까지 44.1km를 신설하는 사업으로 지난해 1월 개통해 현재 열차가 운행 중에 있다. ㅇ 공단은 ▲ 국민 안전 확보를 위한 스크린도어 설치 ▲ 제천역 이용 편의 향상을 위한 진입도로 확장(2차선→4차선) ▲ 경관 개선 및 도로교통 안전 확보를 위한 기존 노선 구조물 철거 등 마무리 공사를 차질없이 시행하여 내년 12월에 이 사업을 최종 준공할 예정이다. □ 한편, 원주~제천 복선전철 개통으로 저탄소·친환경 고속열차인 KTX-이음이 최초로 투입되어 고속철도 수혜지역을 중부내륙지역까지 확대시켰고, 청량리에서 제천까지 이동시간이 38분 단축(100분→62분)되어 수도권 접근성이 크게 향상되는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였다. 【중앙선(도담~영천) 복선전철 도담~안동 구간 하반기에 우선 개통】 □ 중앙선 도담∼영천 복선전철 사업은 중앙선 원주∼제천 복선전철 사업의 후속 구간으로 도담역에서 영천역까지 145.1km를 복선으로 건설하며, 현재 공정률 85.5%로 순항 중에 있다. 총 사업비는 4조 3,048억이며 사업 기간은 2025년까지이다. ㅇ 중앙선 도담∼영천 사업은 노선이 길고 구간별 준공 시기가 달라 열차 운영 효율성 확보를 위해 구간과 단계를 나누어 순차적으로 개통한다. ㅇ 먼저, 임청각 복원을 위해 지난 2020년 단선으로 개통한 도담〜안동 73.8km 구간이 올해 하반기 복선으로 개통되며, 기존 단선에서 복선으로 변경되어 설계 중인 안동〜영천 71.3km 구간은 2024년 12월 개통 예정이다. ㅇ 안동에 위치한 임청각은 독립운동가 석주 이상룡 선생의 생가로 일제가 설치한 중앙선 철도로 크게 훼손되었으나, 도담~안동 구간 단선 개통을 통한 운행선 변경으로 임청각 복원사업을 지원하고 민족정기를 바로 세우는 계기가 되었다. □ 중앙선 도담〜영천 전 구간이 2024년에 완공되면 서울(청량리)에서 부산(부전)까지 이동시간이 현재 6시간대에서 2시간대로 크게 단축되어 수도권과 영남권의 접근성이 획기적으로 개선되며, 경부고속철도와 함께 남북내륙 구간을 잇는 새로운 교통수단으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한다. 【춘천~속초, 강릉~제진 철도건설 전 구간 착수】 □ 한반도 동서와 남북을 잇는 강원권 통합철도망 구축의 중추적 역할을 하게 될 춘천〜속초 동서고속화철도 사업과 동해북부선 강릉〜제진 철도건설 사업이 지난해 12월 일부 구간 착수에 이어 올해 전 구간 착수를 목표로 진행 중에 있다. ㅇ 동서고속화철도 사업은 사업비 2조 4,378억원을 투입해 춘천과 속초 93.7km를 고속철도로 연결하며, 강릉~제진 사업과 함께 2027년 개통을 목표로 추진 중이다. ㅇ 동해북부선 강릉〜제진 철도선설 사업은 사업비 2조 7,406억원을 투입해 강릉에서 양양, 속초를 거쳐 고성(제진역)까지 111.7km를 연결하며 2027년 완공 예정이다. □ 2개 사업은 강원지역 특성상 산악지형이 많고 터널 구간이 다수를 차지하고 있어 환경에 미치는 영향이 최소화되도록  다양한 친환경 공법을 적용할 예정이며, ㅇ 사업 초기 단계부터 세부 공정계획 수립과 추진상황 점검회의 정례화, 유관기관과 유기적인 협조체계 구축 등 2027년 적기 개통을 위해 사업추진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. □ 춘천〜속초 동서고속화 사업이 완공되면 수도권과 강원도의 접근성이 크게 향상되어 산업단지 활성화, 관상산업 촉진 등 다양한 파급효과가 기대되며, ㅇ 동해북부선 강릉~제진 사업은 동해중부선 및 동해남부선과 연계되어 부산을 기점으로 강릉, 고성으로 이어지는 환동해 노선을 완성하고 향후 시베리아횡단철도(TSR) 연결을 통한 교통, 물류, 에너지 협력의 중추적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. □ 양인동 강원본부장은 “도시생활권 확대와 안전하고 빠른 교통인프라 제공을 위해 현재 진행 중인 4개 사업을 기한 내 차질없이 추진하고 철도 중심의 새로운 강원도를 만들어 가겠다.”고 말했다. □ 김한영 이사장은 “철도 건설을 통해 그동안 발전에서 소외되었던 강원지역 성장동력 창출과 국토 균형발전을 도모하고, 향후 남북평화시대 한반도를 넘어 시베리아와 유럽으로 이어지는 대륙철도의 교두보를 구축해 나가겠다.”고 말했다. 담당부서 강원본부 강원권사업단 / 단장 박종솔, 사업총괄부장 조경완 (033-810-5111)

열람하신 정보에 대해 만족하십니까?

현재 페이지의 만족도를 평가해 주세요. 의견을 수렴하여 빠른 시일 내에 반영하겠습니다.

· 평가
평가하기
등록하기

담당자 · 담당자 : 이원희 · 담당부서 : 미디어소통 · 문의전화 : 042-607-3084

담당자 · 담당자 : 김서현 · 담당부서 : 미디어소통 · 문의전화 : 042-607-3086